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바이든 행정부 출범 “대규모 한미훈련 재개해야…”

기사승인 2020.11.13  15:45:05

공유
default_news_ad2
한미 해병대 연합 상륙훈련 모습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내년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옛 키리졸브 훈련)을 대규모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대규모 한미훈련 재개를 통해 한미 안보 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미 양국은 지난해 한미연합훈련 규모를 대폭 축소한 바 있다.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은 “2021년 3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은 매년 실시하는 연례적인 훈련으로 반드시 진행해야 한다”며 “북한이 이 훈련에 대해 비난을 할 것으로 보이지만 한미 양국은 안보 협력 스케줄에 맞춰 예정된 훈련을 통해 방어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2018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았는데 이는 적절하지 못하다”며 연합훈련 필요성을 강조했다. 【고명석 기자】]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